SKMA 뉴스

[보도자료] 코로나19 한의진료접수센터 의협 규탄 반박 성명서

담당 박민근
2021-12-23
조회수 34


성 명 서

 

대한의사협회는 국가재난에 일조하려는 한의사들의 선의를 진흙탕 밥그릇 싸움으로 끌고 가지 말라!!!

 

대한의사협회가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 회장 홍주의)의 코로나19 한의진료접수센터 개설 앞에 황당무계한 비난을 내놨다. 방역체계의 한계로 재택 치료에 놓여있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고 무조건적 비난만 하고 있다. 이는 국민의 안위보다 당장 내 눈앞의 이익만 살피는 이기주의의 극치이다.

 

의협은 그동안 한의사들이 무엇을 해왔는지가 궁금하다고 했다. 그러나 무작정 흑색선전하기 전에 정확한 사실 확인부터 하길 바란다. 한의협은 이미 2020년 대구ㆍ경북 코로나 사태 당시 한의전화 진료센터를 성공적으로 운영한 바 있으며, 지금도 공중보건 한의사들은 방역의 최전선에서 역학조사관으로 복무하며 재난 상황에 동참하고 있다.

 

또한 성명서를 통해 한의 진료의 효과를 전 세계에 당당히 밝히라고 했는데, 매우 환영하는 바이다. 서울시한의사회(회장 박성우)는 이번 코로나19 한의진료접수센터 운영의 결과를 취합 정리하여 반드시 기록으로 남겨줄 것을 대한한의사협회에 요구할 것이다. 아울러, 국가와 지자체가 앞장서서 한의 진료 효과를 전 세계에 알리길 염원하며, 모든 자원을 쏟아 부을 준비가 되어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

 

의협은, 대한한의사협회와 한의사의 선의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거짓 선동을 즉각 멈춰라!!!

 

의료인력이 소진되어 가고 국민의 고통은 점점 더 커져가고 있는 이 때, 누가 밥그릇 싸움을 하고 있는지, 무엇이 진짜 위험인지는 삼척동자도 알 것이다.

 

중대한 국가적 재난사태에 너나 할 것 없이 직역을 나누지 않고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의협이 진심으로 국민을 위한다면, 국민의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최상위 가치임을 명심하고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 한의사와 한의협의 진의를 호도하지 말고, 흑색 선전을 중단할 것을, 서울시한의사회는 의협에 엄중히 경고한다.

 

 

2021년 12월 22일


서울특별시한의사회